TOP

온더보더 이슈 OTB Issues

  • 먹방찍고 Monthly Tasty | 온더보더 롯데몰 김포공항점으로 떠나는 미식여행

    작성일 : 2018.08.28조회 : 814

  •  

    | Monthly Tasty | 
    온더보더 롯데몰 김포공항점으로 떠나는 미식여행

    한국인 입맛을 저격한 멕시칸푸드!!

    입맛을 당기는 특유의 향신료와 찌인한 치즈냄새,
    지글지글 화이타, 푸짐한 양에 신선한 식재료를 사용해
    입에 넣는 순간 남미의 풍요로운 풍경이 펼쳐지는 듯 하죠!

    아직 멕시칸푸드를 모르셨다면 지금 당장!
    군침이 꿀꺽 넘어가는 맛의 신세계로 미식여행 떠나볼까요?

     



     

    여행을 떠나는 기분좋은 설레임이 느껴지는 롯데몰 김포공항점입니다!

    올여름 한달 내내 폭염특보로 호캉스와 몰링이 인기였는데
    쇼핑과 문화생활, 먹방여행 기분내기에 가장 완벽한 곳이 바로 여기에요!
    중식, 일본식, 베트남식, 인도식 세계음식을 모두 맛볼 수 있지요.

     

     

     

    그 중에서도 멕시칸푸드를 즈어어얼대 놓칠 수 없는 이유 아세요?

    매콤, 짭짤, 달달! 쫄깃, 탱글, 부드러워 다양한 맛과 식감에 섬세한 풍미로
    단번에 맛의 스펙트럼을 확~ 넓혀줄 거기 때문이죠~!

    먹으면 먹을수록 빠져드는 멕시칸푸드의 매력이 바로 거기에 있답니다. 

     

     

     

     

    온더보더 롯데몰 김포공항점은 오픈한 지 딱 1년이 되는데요.

    이렇게 손님이 한명도 없는 장면을 찍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야했을 만큼 많은 분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곳이랍니다.

     

     

     

    온더보더의 시그니쳐아이템인 병으로 만든 샹들리에의
    화려한 모습에 다들 인증샷을 찍게 되죠!

    캐쥬얼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높은 바 좌석과
    폭신하고 편안한 소파도 마련되어 있어요.

     


     

    붉은 벽돌과 반짝이는 조명, 현지의 모습을 담은 액자들 속에서 멕시코의 풍경을 엿볼 수 있구요.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흥겨운 살사음악으로 실제 멕시코에 있는 듯한 착각에 빠진답니다.

    멕시코는 여행 좋아하는 친구들 사이에서 꼭 가보고 싶은 여행지로 첫번째로 손꼽히는 나라인데
    미식가들의 입맛을 사로잡는 남미음식의 매력 또한 대단하죠.

     

     

     

     

    그 중에서도 인기 스테디셀러 메뉴인 런치 화이타! 

    제 주변사람들에게 물어보면 화이타가 최고라고들 해요.




     

    메스퀴트그릴에 구워낸 화이타는
    지글거리는 그릴링소리와 함께 등장하는데
    그때마다 점점 다가오는 냄새와 알록달록 색감에 침이 꿀~꺽! 

    파블로프 반응이 따로 없답니다.





     

     

    부드럽고 고소한 또띠아에 취향껏 멕시칸라이스, 화이타, 파프리카, 구운 양파를 얹고
    구아카몰, 사워크림, 피코데가요를 곁들이면 만족스러운 식사가 될 거에요.



     

     

    사이드로 나오는 멕시칸라이스와 빈은 비쥬얼이 우리나라의 볶음밥과 비슷한데
    먹어보면 옥수수가 톡톡 터지고 쫀득하게 씹히는 맛이 특이해요.

    빈은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콩 모양이 그대로인 것과
    으깬 콩으로도 주문할 수 있답니다.

     

     

     

     

    특히 런치화이타에 쉬림프를 추가하는 건 신의 한수에요.

    상상해보세요~ 직화로 구운 쉬림프니 을매나 맛있을지!
    메스퀴트그릴의 마법은 지금 바로 상상하는 그 맛있는 맛 그대로에요.

     

     

     

    신선한 야채들도 함께 나오니까 런치화이타를
    더욱 더 푸짐하게 즐길 수있는 꿀팁이랍니다.

     

     

     

    윤기가 좔좔, 쫄깃하고 감칠맛이 나는 고기에
    달달한 구운 양파, 아삭함이 살아있는 파프리카
    쉬림프를 추가하면 여기에 호박도 추가되죠.

    그릇을 모두 비울 때까지 정신없이 빠져들게 될 거에요.